현충일의 유래와 의미

현충일은 대한민국의 국가기념일 중 하나로, 국가를 위해 희생한 순국선열과 국군 장병들의 명복을 빌고, 그들의 충절을 추모하기 위해 제정된 날입니다. 매년 6월 6일, 현충일을 맞이하면서 전국 각지에서 다양한 기념행사와 추모식이 열리고, 우리 모두가 그들의 희생과 각오를 되새기는 시간을 가집니다.

국군장병의 군번줄 사진

현충일 유래와 의미

현충일은 1956년 4월 19일 대통령령 제1145호로 제정되었습니다. 그리고, 1975년 1월 27일 대통령령 개정으로 ‘관공서의 공휴일에 관한 규정’이 개정되어 현충일로 공식 개칭되었습니다. 이어 1982년 5월 15일, ‘각종 기념일 등에 관한 규정’ 개정으로 정부기념일로 제정되었습니다.

6월 6일이 현충일로 지정된 이유는 고려시대부터 조선시대, 일제강점기, 그리고 한국전쟁 때까지 국가를 지키기 위해 목숨을 바친 영웅들을 추모하는 특별한 날로서 망종(亡種)과 관련이 있습니다. 망종은 농경 사회에서 보리를 수확하고 모내기를 시작하는 가장 좋은 날이었습니다. 그리고 고려 현종 때에는 조정에서 장병들의 뼈를 그들의 집으로 가져가서 제사를 지내도록 했고, 조선시대 때는 6월 6일에 병사들의 유해를 매장했다고 합니다. 이러한 전통이 1956년의 ‘망종’이 때마침 6월 6일이었던 것과도 맞물려 현충일로 지정되는 계기가 되었습니다.

또한, 현충일이 6월인 또 하나의 이유는 6.25전쟁이 발발한 날인 1950년 6월 25일과 깊은 연관성이 있습니다. 전쟁에서 가장 많은 장병들이 희생되었기 때문에 이들의 희생을 추모하기 위해 6월 6일이 현충일로 지정되었습니다.

현충일에 우리는 무엇을 할까요?

현충일에는 애국정신을 되새기며, 순국선열과 국군 장병들의 명복과 희생을 추모하는 시간입니다. 이를 위해서 매년 전국에서 다양한 추모식과 기념행사가 열리며, 관공서와 일반 가정에서는 태극기를 게양하고 오전 10시 정각에는 사이렌이 울려 희생한 분들을 추모하는 1분간의 묵념 시간을 갖습니다.

또한, 국립서울현충원에서는 매년 현충일 추념식이 열리고, 참전국 대사, 각계대표, 시민 등이 함께 참석하여 희생과 각오를 되새기는 자리를 마련합니다. 그리고 우리는 이러한 추념식과 행사에 참여함으로써, 우리 조국을 위해 희생한 분들의 각오와 희생정신, 애국정신을 되새기며 우리가 살아가는 현재와 미래를 위해 더욱 힘차고 열심히 살아갈 수 있는 의지와 열망을 가질 수 있습니다.

현충일을 맞아, 우리 모두는 그들의 희생에 대한 감사와 존경의 마음을 갖고, 조국을 위해 목숨을 바친 순국선열과 국군 장병들의 명복과 희생을 추모하며, 우리가 살아가는 현재와 미래에 대한 열망을 다시 한 번 다짐해 보는 좋은 기회가 될 것입니다.

Leave a Commen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