주정차 단속 강화! ‘인도’에서도 단속됩니다





주정차 단속 강화! 이젠 ‘인도’도 단속됩니다. 주정차 단속이 강화되기 시작했습니다. 그동안 주행 중인 차량들이 주정차를 하거나, 횡단보도를 침범하는 일이 많아서 이번에는 그것들을 단속하기 위해서 이런 정책이 시행됩니다.

## 주정차 금지구역

운전 중인 차량이 실수로나 막연한 이유로 주정차를 하는 경우도 많습니다. 이런 경우, 과태료가 부과될 수 있습니다. 주정차 금지구역은 일반적으로 5대 금지구역, 초등학교 어린이보호구역 정문 앞 도로, 소화전 주변 5m, 교차로 모퉁이 5m, 버스정류소 10m, 횡단보도 위 정지선 침범 등이 포함됩니다.

주정차 금지구역은 반드시 지키셔야 합니다. 그렇지 않으면 과태료가 부과될 수 있습니다. 하지만 주정차 금지구역이 명확하지 않은 경우도 많습니다. 예를 들어, 차량 앞에 주정차 금지구역이 있는지 알 수 없는 경우, 주변 차량이 주차해 있어서 금지구역 표시를 확인할 수 없는 경우 등이 대표적입니다. 따라서, 운전자들은 주변 상황을 파악하면서 주정차 금지구역을 지키도록 노력해야 합니다.

행정안전부에서 발표한 자료에는 7월부터 시행되는 단속에서는 인도를 포함한 주정차절대 금지구역을 확대하겠다 이렇게 밝혔습니다 . 7월 1일 이렇게 인도불법 주정차 주민신고를 모든 지자체로 확대하겠다고 밝히고 전국적으로 신고가능합니다. 횡단보도 신고 기준도 정지선 부터 횡단보도 면적까지 모두 신고할 수 있도록 신고 기준을 통일했습니다.

## 신고 횟수 제한 폐지

일부 지방자치단체에서는 주민신고 횟수가 제한되었습니다. 하루에 세 번 또는 다섯 번까지 신고 횟수를 제한하는 지방자치단체들이 많았었는데요 이제부터는 횟수 제한이 폐지됩니다. 그러니까 하루에 열 번을 하든 백 번을 하든 만약 위반 차량이 있다면 횟수에 상관없이 신고할 수 있다는 겁니다.

## 신고 방법

이러한 신고 대상 구간에서는 사진이나 영상을 찍어서 신고해야 합니다. 반드시 1분 간격의 배경이 동일한 위치에서 촬영한 사진 두 장 이상을 안전신문고 앱에 올려주시면 되고 위반지역이 어디인지 차량번호는 몇 번인지 식별 가능하도록 촬영해야 되고 촬영 시간이 표시되어야 합니다.

이러한 단속 대상 구간에서는 반드시 어린이보호구역이다 하는 표시가 확인되어야 합니다. 이렇게 요건에 맞게 신고했을 경우 현장 단속 없이 바로 사진과 영상만으로 과태료부과처분 대상이 되는 겁니다.

## 계도기간

한 달 동안은 계도기간을 둡니다. 그렇기 때문에 8월부터 과태료부과가 시작되는 겁니다. 한 달 동안은 계도기간이기 때문에 과태료부과는 되지 않지만 그래도 7월 부터는 단속 대상이 되는 것이기 때문에 반드시 운전하시는 분들 이라면 기억해 두셔야 합니다.



## 주의사항

위반 차량이 누구의 것인지를 확인하기 위해 차량 번호판을 촬영해야 하며, 촬영 시간도 함께 촬영하여야 합니다. 이때, 1 분 간격의 배경이 동일한 위치에서 촬영한 사진 두 장 이상을 안전신문고 앱에 올려주시면 됩니다. 또한, 어린이 보호구역 같은 경우에는 반드시 어린이보호구역이다 하는 표시가 확인되어야 합니다.

한국에서는 도로 안전 문제가 항상 큰 이슈가 되고 있습니다. 이번 주정차 단속 강화 정책도 이와 관련된 것입니다. 주정차 단속 강화가 이루어짐으로써 도로 안전 문제가 개선되고, 운전자들의 안전한 운전을 돕는데 큰 역할을 할 것입니다.

하지만 주정차 금지구역이 명확하지 않은 경우도 많습니다. 운전자들은 주변 상황을 파악하면서 주정차 금지구역을 지키도록 노력해야 합니다. 또한, 위반 차량을 발견하신 경우에는 신고를 하시어 안전한 도로 환경 조성에 도움을 주시기 바랍니다.

그리고 한 가지 더 알아두면 좋을 것은, 주정차 단속은 횡단보도나 어린이 보호구역 뿐만 아니라, 버스 정류장이나 소방서, 경찰서, 병원 등 긴급 상황이나 위급한 상황에서 차량이 급히 들어가야 할 곳도 포함됩니다. 이러한 장소에서는 반드시 주변 상황을 파악한 후에 주정차를 하도록 해야 합니다.

또한, 주정차 단속 강화로 인해 과태료를 물게 되면 그 금액이 다소 높아졌습니다. 1차적으로는 주정차 금지 구역을 지키는 것이 좋겠지만, 만약에 실수로 주정차를 하게 된다면, 과태료를 물지 않도록 주의하기 바랍니다.

한국의 도로 안전 문제는 아직도 많은 부분에서 개선이 필요합니다. 하지만 이번 주정차 단속 강화 정책으로 조금씩이나마 개선이 될 것이라는 기대를 가지고 운전자들은 주변 상황을 잘 파악하면서 안전한 운전을 하도록 노력해야 합니다.

Leave a Commen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