복날 음식, 초복-중복-말복, 역시 ‘이열치열’이 최고!

복날 음식, 초복-중복-말복, 역시 ‘이열치열’이 최고!! 복날은 한국에서는 음력 6월 초, 중순, 말 세 번의 장마와 함께 무더위가 제일 심한 날로, 뜨거운 음식을 먹는 습관이 있어 몸의 체온을 올려 이열치열 효과를 노리는 날이 복날입니다. 이 글에서는 복날의 유래와 음식 습관, 더불어 땀과 미각에 대한 이야기를 다루어 보겠습니다.

복날의 유래

복날은 엎드릴 복(伏) 자를 쓴 것에서 유래한 것으로, 사람이 더위에 지쳐 엎드렸다는 모양이 닮았다 하여 해당 한자를 쓴다고 합니다. 복자는 행운을 뜻하는 한자이기도 합니다. 보통 삼복은 음력 6월에서 7월 사이에 들어 있는 절기인데요. 1년 중 가장 더울 때를 잡았어요. 따라서 뜨거운 음식을 먹는 습관이 있는 것 같습니다. 보통 삼복은 음력 6월에서 7월 사이에 들어 있는 절기인데 1년 중 가장 더울 때를 이르는 말이예요. 공식적인 24절기에 들어가지는 않지만 민간에서 챙기는 절기입니다. 세 번을 쇠는 복날은 초복(初伏)과 중복(中伏)그리고 말복(末伏)으로 나뉘는데요. 초복은 하지 후 3번째 경일(庚日)이며 4번째 경일은 ‘중복(中伏)’, 입추 후 첫 경일을 ‘말복(末伏)’이라고 합니다. 이를 통틀어 ‘삼복’이라 부르고 이때의 화끈한 더위를 삼복더위라 칭하고 있죠. 일반적으로 삼복은 10일 간격으로 찾아오지만, 말복의 기준을 입추로 삼기 때문에 중복에서 말복까지 20일 간격이 되기도 해요.

복날에 먹는 음식

복날에는 뜨거운 음식을 먹는 습관이 있습니다. 이는 조리법에 따라 몸에 좋은 재료 안의 성분이 충분히 우러나게 하기 위함인데요. 이런 음식이 식으면 맛도 떨어지고요. 무엇보다 ‘이열치열’이라는 말이 있듯 뜨거운 음식을 먹으며 땀을 쏟아내고 나면 상대적으로 시원해지는 기분을 느낄 수 있게 되기 때문 아닐까요? 복날에 먹는 대표적인 음식은 개장국이에요. 개고기, 닭고기, 삼계탕, 치킨 등 뜨거운 음식을 즐기게 됩니다. 최근에는 개고기를 먹지 않는 추세이므로, 대체로 닭고기 요리를 즐기게 됩니다.

또한, 복날에는 산나물을 먹는 습관도 있습니다. 산나물은 체내 열을 낮춰주는 효과가 있어 뜨거운 여름철에 먹으면 좋습니다. 대표적인 산나물로는 미나리, 부추, 쑥, 석화나물 등이 있습니다. 이러한 산나물을 함께 먹으면 땀을 많이 내면서 체온을 조절할 수 있어 좋습니다.

복날에 먹는 음식은 지역에 따라 조금씩 다르기도 합니다. 예를 들어, 충청도에서는 복날에 삼계탕을 먹는 습관이 있습니다. 전라도에서는 산나물을 먹는 습관이 더 강합니다. 지역의 특색에 맞게 복날 음식을 즐겨보는 것도 좋습니다.

복날에서의 땀

체온이 높아지면 땀이 나게 됩니다. 더위로 피부에서 비롯한 체온이 오르게 되면 뇌가 열을 식히고자 땀샘에서 내보내는 것이에요. 그러니까 체온이 높아지면 땀이 납니다! 이런 땀을 통해 몸에서 열을 내보내게 되며, 이를 ‘이열치열’이라고 합니다. 뜨거운 음식을 먹으면 땀이 더 많이 나게 됩니다. 미각에 의해 자율신경계가 과도하게 자극돼 이마, 콧등, 입술 주위에 땀이 더 많이 나게 되는데, 이를 ‘미각성 다한증’이라고 합니다. 이 자극이 침샘과 위장액 분비를 동시에 증가시키게 되며, 침샘은 부교감신경이 자극하는데요, 이 경우 함께 연결된 땀샘을 자극하면서 땀 분비가 많아질 수 있는 것이에요!

복날에 땀을 많이 흘리면 몸에서 열을 내보내기 때문에 체온을 조절할 수 있습니다. 그러나 땀을 많이 흘리다 보면 체내 수분이 부족해지기 때문에 충분한 수분 섭취가 필요합니다. 물뿐만 아니라 전분이 많은 음식(쌀, 귀리, 찰보리 등)을 먹어 체내 수분을 보충하는 것도 좋습니다. 또한, 복날에는 적당한 운동을 함께 하는 것도 좋습니다. 땀을 많이 내면서 체온을 조절할 수 있기 때문이죠.

복날을 맞이하는 방법

복날을 맞이하면서는 뜨거운 음식을 먹으며 땀을 많이 내는 것이 좋습니다. 그러나 무리하게 뜨거운 음식을 먹다 보면 소화에 문제가 생길 수 있으니 적당한 양을 먹는 것이 중요합니다. 또한, 땀을 많이 내기 위해서는 충분한 수분 섭취가 필요합니다. 물뿐만 아니라 전분이 많은 음식(쌀, 귀리, 찰보리 등)을 먹어 체내 수분을 보충하는 것도 좋습니다. 또한, 복날에는 적당한 운동을 함께 하는 것도 좋습니다. 땀을 많이 내면서 체온을 조절할 수 있기 때문이죠.

복날에는 뜨거운 음식을 먹으면서 땀을 많이 내는 것이 좋습니다. 이를 통해 몸의 열을 조절하여 더위를 이겨내는 데 도움을 줄 수 있습니다. 충분한 수분 섭취와 적당한 운동을 함께 하면 더욱 효과적입니다. 복날을 건강하게 잘 보내시길 바랍니다!

진한 궁중 삼계탕, 1kg, 3개

이 포스팅은 쿠팡파트너스 활동의 일환으로 이에 따른 일정액의 수수료를 제공받고 있습니다.

Leave a Comment